본문 바로가기

국가열전

힙합도적 열전

미과2022.03.23 18:59조회 수 690추천 수 2댓글 14

  • 2
    • 글자 크기

1648256944.jpg

 

모 컨텐츠에서 이렇게 선글라스를 쓴 아오야마 대선생을 보고 프로필 이미지로 써보고 싶어 시작한 블루마운틴의 힙합도적

 

계략장을 해본건 복귀하고 나서 체에서 겪었던게 관리 안되는 상황(이벤트깃수의 장로)의 계략뿐이라 평범한 상황이면 어땠을까?가 궁금해서 + 한동안 바빠질 예정이라 이번 깃수는 좀 해보고싶은거 해봐야지~ 라는 이유였습니다.

 

도구유닠은 유산으로 챙겼는데 귀모가 뜨는건 운빨이라 잘 뜨려나~ 했는데 거의 바로(내특 리셋하고 바로) 귀모가 떠서 상상 이상으로 셌던 것 같읍니다.

 

계략을 써봐야 하니까 일단 도적국을 만들긴 했고 n장국을 좀 털되 적당한 시기에 망하려고 보니 남쪽 분쟁 정리되고 노익장이나 코끼리 둘 중 하나, 방송송국 해서 다굴 맞으면 깔끔하게 망할 것 같아서 바로 닿은 방송국쪽이랑 10년 정도의 불가침, 새벽쪽이랑은 좀 장기 불가침을 맺고 남쪽 전쟁으로 바쁠 것이라고 생각한 노익장이랑은 불가침 없이 외교를 진행하고 플레인에서 언제 올까 하던 차에 선포가 와버려서 n장 대신 플레인이랑 싸우게 되었고 초반 도적국의 처절한 내정+드러운 계략+운좋음으로 어떻게 오래 쟁 했네요.

 

그 다음엔 목표했던대로 노익장(솔직히 개금국이랑 쟁할줄)+방송국+안정의 3다굴(?)로 멸망했읍니다.

 

함께한 장수님들은 다음과 같고 여기에 메뚝님까지 한분 더 있었는데 스크린샷이 어디 갔나 모르겠네요

 

KakaoTalk_20220323_201604600.png

 

 

비둘기 : 가장 먼저 나라에 임관해주셨던 비둘기님. 바로 참모 드리고 같이 열심히 놀았습니다. 처음엔 선글라스도 없었는데 추가해주시고 전메애서도 국톡에서도 이런저런 이야기 많이 해서 즐거웠습니다. 오랜만에 복귀하셨다고 하셨는데 이번 남은 깃수 즐겁게 지내셨으면 좋겠어요!

 

빛님 : 그저빛... 저지템을 드시고 어떻게 싸울지 궁금했는데 위압이 저지템에 씹혀 마음아파하셨던 것이 기억에 남네요.... 초반에 4.6님이 보병만 쓰셨을 때 상성으로 잘 잡아먹으시다가 저기 연노 나오면서 조금 고생 하셨읍니다... 와 근데 위압 저지에 씹히는건 진짜 어쩔 수 없네요

 

박일아 : 일아님은 맨날 마이너에서만 뵈었던 것 같?죠? 맞나? 아니지 체섭이 한시간마이너니까 본섭에서만 뵈었구나 ㅎㅎ 무튼 수뇌로 임명드리고 게임 좀 진행되면서 많은 조언과 이야기 나눠 즐거웠습니다. 천통수뇌 되실 뻔 했는데 아깝네요~~ 다음엔 되실듯 ㄹㅇㅋㅋ

 

페르난도 : 오래전에 뵈었다 저번기 3040에서 다시 뵈었는데 계속해서 열심히 턴 넣어주시고 적란마도 드시고 보병 많았던 나라 상대로 궁숙도 많이 쌓으셨던 것 같습니다. 돈 많은 노익장국에서 행복삼모 하시길!

 

평민킬러 : 저번기에도 함께 했던 평민킬러님 이번기에도 같이 해서 신기했습니다. 저번기엔 하이디님 부르는거로 저인줄 알았다고 하셨는데 그래도 이번기는 열심히 정체를 감춘 보람이 있었는지 모르셨다고 헤헤...  매번 고생하는 나라에 오시긴 하지만 이번엔 맥궁 드셨으니까 이득인걸로

 

민초치카 : 무지장 치카님은 저와 같이 열심히 탈취를 넣으셨습니다! 새벽에 장안 강주 계속 바꿔가면서 메시지 보내주시면 알아서 부대 타서 턴도 수정해주시고 정말 감사했어요. 아무래도 계략 보정이 없고 접경에도 언제나 장수들이 있어서 명장 2위는 아니셨지만 그래도 많은 계략으로 국가 재정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외나무다리빨콩 : 잠깐 국톡에서 빨콩 하시다가 나가셔서 살짝 걱정했지만 턴 잘 넣으시면서 빨콩도 쏘셨던 빨콩님.. 포트리스 생각이 나니 조금 그립네요. 전 문어탱이랑 방구탱을 좋아했었습니다. 그래도 빨콩이 젤 세죠 빨콩 사기 너프좀

 

연채홍 : 채홍님!!!!!! 엄청 오랜만에 뵈는 것 같은 채홍님. 조용히 기술을 넣어 어떻게든 이 망할 도적국을 1등급으로 만들어주시고 불도 열심히 질러주셨습니다. 꽤 지르셨는데 즐거우셨으면 좋았을 것 같아요!!

 

메두끼 : 플레인국 망하시고 랜임으로 오셔버린 메뚝님.... 처음에는 기술연구 넣어두셨다가 다굴이라고 하시니까 탈취로 바꾼 뒤 계략 성공하시는 모습을 보고 뿌듯했습니다.

 

블루마운틴 : 귀모 빨리 떠서 꿀빨았읍니다. 솔직히 사람들 다 있는 수도 머리 위로 도적질 가는데 6할 이상 성공하는건 좀 사기가 맞는 것 같읍니다. 이제 새벽에서 한동안 내정하면서 업보청산을 해야겠읍니다... 아오야마 나기사 많이 사랑해주세요 하나둘셋 러브라이브 화이팅! 다음기는 진짜 건국 못함 ㅂㅂ

 

 

  • 2
    • 글자 크기
힏체 4기. 네로님글에 대한 호접지몽 입장 (by 리안)

댓글 달기

댓글 14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날짜
공지 관리/운영 60기 이벤트 이후 당분간 추가 기능 류의 작업이 늦춰집니다.6 Hide_D 2023.10.30 2023.08.02
국가열전 힙합도적 열전14 미과 2022.05.13 2022.03.23
975 자유 힏체 4기. 네로님글에 대한 호접지몽 입장21 리안 2018.10.10 2018.10.09
974 국가열전 히데체섭 1기 혼돈의카오스 국가 열전 - 4 시뉴카린 2018.07.16 2018.07.16
973 국가열전 히데체섭 1기 혼돈의카오스 국가 열전 - 3 시뉴카린 2018.07.16 2018.07.16
972 국가열전 히데체섭 1기 혼돈의카오스 국가 열전 - 2 시뉴카린 2018.07.16 2018.07.16
971 국가열전 히데체섭 1기 혼돈의카오스 국가 열전 - 1 시뉴카린 2018.07.16 2018.07.16
970 국가열전 히데체 4기 호접지몽 국가 열전2 리안 2018.12.24 2018.10.10
969 국가열전 히데체 4기 오락실 열전(2/2)1 라피스 2018.11.03 2018.10.23
968 국가열전 히데체 4기 오락실 열전(1/2)4 라피스 2018.10.26 2018.10.23
967 자유 훼섭 등용장 수락이 불가능하다고 합니다1 흑련 2018.06.15 2018.06.13
966 국가열전 훼섭 50기 장 국가열전9 노나미 2019.06.10 2019.05.04
965 개인열전 훼섭 20기 마등천통 악의천신 2018.08.27 2018.08.27
964 건국선언 혼란한 틈을 타서 건국선언5 김나영 2022.03.13 2022.03.12
963 국가열전 혼돈의카오스국 열전&후기 등...2 시뉴카린 2018.07.16 2018.07.16
962 국가열전 혼돈의 카오스국 장수 열전 - 하나둘셋, 참치 장수편 시뉴카린 2018.07.16 2018.07.16
961 국가열전 혼돈의 카오스국 장수 열전 - 초기 멤버편2 시뉴카린 2018.07.16 2018.07.16
960 국가열전 혼돈의 카오스국 장수 열전 - 참치, 버플 장수편3 시뉴카린 2018.07.16 2018.07.16
959 국가열전 혼돈의 카오스국 장수 열전 - 인베, 꽝국 장수편1 시뉴카린 2018.07.16 2018.07.16
958 국가열전 혼돈의 카오스국 장수 열전 - 삼모국, 전숙먹튀국 장수편1 시뉴카린 2018.07.17 2018.07.16
957 국가열전 혼돈의 카오스국 장수 열전 - 게임국 장수편3 시뉴카린 2018.07.16 2018.07.16
이전 1 2 3 4 5 6 7 8 9 10... 49다음
첨부 (2)
KakaoTalk_20220323_201604600.png
268.8KB / Download 6
1648256944.jpg
42.5KB / Download 4